광고

k라이브뉴스

국토교통부, ’23년 ‘항공안전투자’ 5조 8,453억원

’22년(4조 2,298억원) 대비 1조 6,155억원 증가(38.2%)한 규모

천홍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07:25]

국토교통부, ’23년 ‘항공안전투자’ 5조 8,453억원

’22년(4조 2,298억원) 대비 1조 6,155억원 증가(38.2%)한 규모

천홍석 기자 | 입력 : 2024/07/04 [07:25]

▲ 국토교통부


[k라이브뉴스=천홍석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국내 항공사 등 항공업계 안전 투자 규모가 총 5조 8,453억원으로 ’22년(4조 2,298억원) 대비 1조 6,155억원(38.2%)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항공안전 투자 공시제도*에 따라 항공운송사업자 및 공항운영자 등 18개 항공교통사업자들이 공시한 ’23년도 안전투자 실적과 향후 투자계획을 집계한 결과이다.

국토교통부와 항공안전기술원에서 ’23년도 투자 내역을 검증한 결과, 대부분 항공사의 투자 실적은 ’22년 대비 증가했다. 항목별 투자규모는정비 비용, 엔진·부품 구매비, 경년항공기(20년 이상된 항공기) 교체비용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정비 비용은 2.94조원이다. 예방 정비 차원의 사전 정비 비용(2.53조원, 86.1%)이 운항 중 발생한 고장 등에 대한 사후 정비비용(0.41조원, 13.9%)보다 높게 집계되어, 항공사들이 사전 정비체계 강화를 위해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경년 항공기도 14대(평균 기령 22.6년)를 신규기(평균 기령 2.9년)로 교체(1.19조원 투자)하여 보유 비중이 감소(’22 → ’23: 14.6% → 14.2%)했다. 평균기령(12.2년)도 전년 수준(12.0년)으로 유지된 것으로 확인됐다.

고장 시 장시간 지연으로 이어질 수 있는 엔진 고장에 대비해서도 1.32조원을 투자하여 예비 엔진을 추가로 확보(’22: 138대→ ’23: 195대)하는 등 항공 수요 증가에 대비했다.

국토교통부는 ’20년부터 3년간 항공안전 투자 공시제도를 시범운영하고 ’23년(’22년도 실적)부터 운영하고 있다.

올해 2월에는 항공사의 자발적 안전투자와 안전관리 노력 증진을 위해 안전투자 실적을 운수권 배분 평가에 반영하도록 제도*도 개선했다.

국토교통부 유경수 항공안전정책관은 “항공안전투자 공시제도 운영 이후, 항공안전 투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항공안전은 항공사 경영의 최우선 과제이며, 핵심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항공안전에 대한 투자를 비용으로 인식하지 않고, 회사 규모에 맞는 적절한 안전 투자로 안전도와 신뢰도를 높여 나가는 것이야말로 항공 수요를 견인하고, 건실한 항공산업 성장을 이끄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공시자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각 사업자의 누리집과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에서 7월 4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천홍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