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라이브뉴스

통계청, 2024년 지역통계발전포럼 개최

지역단위 데이터 활용 및 확충 방안’을 주제로

천홍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7/03 [18:10]

통계청, 2024년 지역통계발전포럼 개최

지역단위 데이터 활용 및 확충 방안’을 주제로

천홍석 기자 | 입력 : 2024/07/03 [18:10]

▲ 지역통계발전포럼에서 개회사 중인 이형일 통계청장


[k라이브뉴스=천홍석 기자] 통계청은 『2024년 지역통계발전포럼』을 7월 3일부터 7월 4일까지 부산광역시에서 개최한다.

2018년부터 실시된 동 포럼은 지역통계의 중요성과 활성화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각 지역별 정책 수요에 대응하는 지역통계 현안을 공유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하는 장으로 활용됐다.

특히 올해는 지방시대 국정목표 달성에 협력하고자 지방시대위원회와 포럼을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틀로 구성된 동 포럼에서는 '지역단위 데이터 활용 및 확충 방안'을 주제로 프로그램을 구성했으며, 부대행사로 지역통계 작성·활용 우수사례와 균형발전종합정보시스템 전시를 준비했다.

포럼 첫째날은 이형일 통계청장과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의 개회사, 이준승 부산광역시 행정부시장·유상대 한국은행 부총재·유철균 경북연구원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진행됐다.

이형일 통계청장은 개회사에서 “이번 포럼이 통계와 정책의 유기적인 결합이 강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각 기관의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지역의 의사결정 과정에 유용하게 활용되어 지역통계가 활성화되는 선순환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진 개회사에서 지방시대위원회 우동기 위원장은 “지방정부 주도의 지역특화 발전을 위해 지역통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방이 직면하고 있는 ‘인구감소’, ‘지역불균형’ 등의 여러 도전 과제가 통계를 통해 정량적으로 인지되고, 국민이 체감하는 지역균형발전을 달성하기 위해 지역통계가 효과적으로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기조발표에서는 이재영 한국지역정보개발원장(前)이 지역데이터를 활용한 능동적인 의사결정 체계 구축을 위해 지역데이터 플랫폼의 필요성과 지역데이터 공유·협업의 중요성에 대해 강연했다.

본격적인 주제발표에서는 지역단위 데이터 활용성 제고 방향을 주제로 3개의 분과(세션)가 진행됐으며, 제1분과에서는 서울특별시, 대전세종연구원, 부산광역시가, 제2분과에서는 한국은행, 한국교통안전공단, 대구광역시가 제3분과에서는 한국지방행정연구원, 한국은행 제주본부, 경기도청의 다양한 선도사례가 공유됐다.

둘째날 세션발표는 손웅기 지방시대위원회 지방전략국장의 개회사와 김영민 한국산업기술문화재단 이사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역통계 활용 및 확충 방안’을 주제로 분과별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통계청은 향후에도 지역통계허브로서 지역통계 생산지원과 데이터 구축에 역량을 집중하고, 지방시대위원회와 협력하여 다양한 지역통계가 지방주도 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천홍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