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라이브뉴스

尹 대통령 부부, 대구·경북지역 참전 유공자 초청해 위로연 가지며 존경의 마음 표시

천홍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17:41]

尹 대통령 부부, 대구·경북지역 참전 유공자 초청해 위로연 가지며 존경의 마음 표시

천홍석 기자 | 입력 : 2024/06/25 [17:41]

▲ 6월 25일 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대구시 엑스코에서 열린 제74주년 6·25 전쟁 행사 후 대구 경북지역 참전 유공자를 초청해 위로연을 가졌다.


[k라이브뉴스=천홍석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6월 25일 대구시 엑스코에서 열린 제74주년 6·25 전쟁 행사 후 대구 경북지역 참전 유공자를 초청해 위로연을 가졌다.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그동안 중앙정부의 6·25 기념행사를 주로 서울에서 열어왔지만, 올해부터는 지역에서 열기로 했다"면서 "대구에서 그 첫 행사를 조금 전에 가졌다"며 오늘 행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대통령은 이어 "특별히 이 자리에는 6·25 전쟁 당시 낙동강 일대 전투 승리로 전세를 역전시킨 대구, 경북 지역의 영웅들을 모셨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은 이동근 용사, 고석복 용사, 이하영 용사, 김춘원 용사를 호명하며 "지난 70년 전 여러분께서 북한 공산군의 침략에 맞서 용맹하게 싸우신 덕분에 대한민국은 국난을 극복하고 자유를 지킬 수 있었다"면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고귀한 청춘을 바치신 모든 영웅께 다시 한번 존경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또한, "70여 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북한은 지금 이 순간에도 대한민국을 향해 각종 도발을 일삼으며 우리의 자유와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을 굳건히 지키는 것이야말로 70여 년 전 나라를 지키기 위해 청춘을 바친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손희원 6·25 참전유공자 회장과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의 건배사가 이어졌다. 먼저 손 회장은 "그동안 기념행사가 서울에서만 열렸는데, 이번에 대구에서 열리게 돼 대구·경북 참전 영웅들의 명예와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대통령님께서 대구 경북 참전 영웅들에게 큰 선물을 해 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손 회장의 발언이 끝나자 참석자들은 대통령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냈으며, 한 참석자는 "대통령님, 힘내세요. 응원합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북한은 끊임없는 도발로 대한민국을 위협하고 있다"며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우리 대통령님의 강단과 결기를 믿는다"면서 건배를 제의했다.

오찬이 진행되는 동안 류원정 가수의 '아름다운 나라', 육군·해군·공군·해병대 군악대대 성악병의 공연이 진행돼 참전 영웅들의 뜻을 기렸다. 각 군 성악병이 군가를 부르자, 일부 참전영웅들은 박수를 치며 따라부르기도 했다.

오늘 위로연에는 손희원 6·25 참전 유공자 회장 및 참전 유공자, 보훈단체장 등이 참석했으며, 정부 및 지자체에서는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 신원식 국방부 장관, 홍준표 대구광역시장 등이, 대통령실에서는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인성환 국가안보실 2차장, 이도운 홍보수석, 전광삼 시민사회수석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영웅들을 기렸다.
천홍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