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라이브뉴스

[넥센 ·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24 FR] 최은우, KLPGA 투어 넥센·세인트나인 2년 연속 우승

천홍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4/22 [08:00]

[넥센 ·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24 FR] 최은우, KLPGA 투어 넥센·세인트나인 2년 연속 우승

천홍석 기자 | 입력 : 2024/04/22 [08:00]

▲ [넥센 ·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24 FR] 최은우 2년 연속 우승


[k라이브뉴스=천홍석 기자] 최은우가 한국여자프로골프, KLPGA 투어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이겨내고 2년 연속 우승컵을 차지했다.

최은우는 경남 김해시 가야 컨트리클럽 신어·낙동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타를 줄여 합계 8언더파 208타로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억 6,200만 원이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최은우는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고, 2013년 시작된 이 대회에서 처음으로 두 번 이상 우승한 선수로 기록됐다.

최은우와 챔피언조에서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였던 정윤지는 이동은과 함께 1타 뒤진 7언더파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역시 챔피언 조에서 경쟁한 박현경은 합계 6언더파 210타를 쳐 조혜림, 이정민과 공동 4위를 차지했다.

정윤지, 박현경과 공동 선두로 3라운드를 시작한 최은우는 16번 홀까지 보기 1개와 버디 1개를 적어내며 타수를 줄이지 못해 정윤지에 1타를 뒤졌다.

하지만 파3 17번 홀에서 승패가 뒤집혔다.

정윤지의 티샷은 그린 위에 올라가지 못했고, 최은우의 티샷은 홀 옆 2.3m에 떨어졌다.

정윤지의 파 퍼트가 홀에서 빗나간 뒤 최은우는 버디 퍼트를 성공, 단숨에 1타 차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최은우는 파4 18번 홀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 가장자리에 걸렸지만, 2퍼트로 마무리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최은우는 17번 홀에 앞서 파5 16번 홀에서 행운의 파 세이브를 했다.

페어웨이에서 친 두 번째 샷이 왼쪽 숲 속으로 날아갔지만, 공은 갤러리에 맞고 경기 구역 안으로 들어왔다.

최은우는 세 번째 샷을 그린 위에 올리며 파를 잡아 우승의 발판을 만들었다.
천홍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