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라이브뉴스

농림축산식품부, 국가중요농업유산 10년, 농업유산의 가치를 재발굴하다

국가중요농업유산 10주년 국제 학술대회(콘퍼런스) 개최 

천홍석 기자 | 기사입력 2023/11/15 [17:27]

농림축산식품부, 국가중요농업유산 10년, 농업유산의 가치를 재발굴하다

국가중요농업유산 10주년 국제 학술대회(콘퍼런스) 개최 

천홍석 기자 | 입력 : 2023/11/15 [17:27]

▲ 농림축산식품부


[라이브뉴스=천홍석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11월 16일 10시부터 국립농업박물관 대회의실(경기 수원)에서 「국가중요농업유산 10주년 국제 학술대회(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가중요농업유산은 농업인이 해당 지역에서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무형의 농업자원 중에서 보전할 가치가 있는 농업자원을 국가가 지정하는 것으로 2013년부터 지금까지 18개소를 지정했고, 이 중 5개소를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했다.

‘한․중․일의 농업유산 추진 경과와 향후 발전 방향’이라는 주제하에 개최되는 이번 국제학술대회(콘퍼런스)에서는 농업유산제도가 가장 발전하고 있는 중국과 일본의 사례를 비교분석하여 농업유산의 동적 보전과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

제1부에서는 “우리나라 농업유산의 향후 발전방향”을 주제로 국내의 전문가들과 농업유산의 관리실태와 보전․관리 방향, 지속가능성 제고 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한다.

제2부에서는 국가중요농업유산 10주년 기념식과 함께 “한․중․일 농업유산의 발전과정과 국제적 동향”을 주제로 유엔식량농업기구(FAO)의 세계중요농업유산 동향과 한국, 중국, 일본의 농업유산 전문가들과 함께 각 국의 농업유산의 발전과정과 동향 등에 대해서 공유한다.

각 발표가 끝난 뒤에는 이유직 한국농어촌유산학회장을 좌장으로 하여 발표자와 국내외 전문가를 모시고 종합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하경희 농식품부 농촌계획과장은 “농업유산 발굴·보전에 대한 유엔식량농업기구(FAO)를 비롯한 국제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우리도 국가중요농업유산 10주년을 계기로 농업유산의 동적 발전방안을 모색할 시점”이라고 말하며, “이번 국제학술대회(콘퍼런스)가 각국의 농업유산 보전 및 활용 사례를 공유하고, 정부와 지자체, 지역주민이 농업유산의 가치를 재발굴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천홍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